“미래교육 위한 후보가 해묵은 색깔논쟁이라니…”
상태바
“미래교육 위한 후보가 해묵은 색깔논쟁이라니…”
  • 박남수 기자
  • 승인 2022.05.09 22: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대중 전 대통령은 빨갱이’ 논리와 영락없이 닮은 꼴
“도민과 학생위한 정책과 공약으로 대결하자”재차 제안
김대중 예비후보
김대중 예비후보

[굿모닝완도=박남수 기자] “서슬퍼런 군사정권이 ‘김대중은 빨갱이’라고 덮어씌운 행태와 장석웅 예비후보가 ‘김대중은 보수’라고 하는 꼴이 영락없이 닮아 기가 막힐 지경입니다. 지지율 골든크로스로 패색이 짙어지자 70년대 색깔 논쟁이라니….”

김대중 전남교육감 예비후보는 9일 장석웅 예비후보 측의 해묵은 색깔 흑색비방전과 관련 입장문을 내고 “21세기 미래교육을 논할 교육계에 70년대 천박한 색깔 논쟁을 끌어들였다”며 “과연 이런 장 예비후보가 지도자로서 자격이 있는지 전남도민께 여쭤보고 싶다”고 밝혔다.

김 예비후보는 “해묵은 진보 논쟁으로 교육감 선거의 물을 흐려놓더니 이젠 말 같지 않은 보수 프레임을 들고 나왔다”며 “김대중 전 대통령님께서는 ‘빨갱이’이라는 색깔 논쟁으로 고초를 겪으셨는데 저, 김대중에게는 얼토당토 않는 보수 프레임을 씌우고 있다”고 비난했다.

더욱이 김 예비후보는 “저는 민주당 전신인 김대중 전 대통령께서 창립한 새정치국민회의 소속으로 목포시의원 활동을 했고, 노무현 전 대통령이 활동한 열린우리당 후보로 국회의원에 출마한 전교조 해직교사 출신”이라며 “뼈속까지 진보인 제가 어찌 보수인지 납득할 만한 설명을 해보라”고 반문했다.

특히 김 예비후보는 “저도 그렇지만 캠프 소속 자원봉사자도 대부분 민주당원 출신”이라며 “교육감 선거가 정당을 표방할 수 없기에 ‘아버지를 아버지라 부르지 못한 홍길동의 심정’으로 그동안 꾹 참고 조용한 선거를 해왔다”고 심정을 토로했다.

김 예비후보는 “말이 나왔으니 재차 설명을 해드리면 저는 민주당에서 활동했고, 캠프 분위기도 민주당 일색인데 말도 안되는, 이미 제명된 단체 대표 운운하면서 색깔 논쟁을 하고 있다”며 “‘해묵은 진보’ 논쟁에 이어 ‘보수 논쟁’까지 들고 나온 장석웅 예비후보는 그럼 어느 색깔이냐, 미래 교육 예비후보로 부끄럽지도 않느냐”고 강력히 물었다.

김 예비후보는 “장석웅 예비후보는 색깔 논쟁을 빼면 공약도, 정책도 없는 ‘깡통 예비후보’라는 사실을 여실히 보여줬다”며 “제발 부탁인데 우리 도민들을 위한, 교육을 위한 정책과 공약으로 선거를 치르자”고 간절히 당부했다.

전남교육대전환실천연대 상임위원장인 김대중 전남도교육감 예비후보는 노무현 재단 운영위원, 목포시의회 의장, 제17대 국회의원 선거 후보, 주민 직선 1,2기 전남도교육청 비서실장 등을 역임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