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 '숲 치유프로그램 콘테스트' 13명 수상…광양 숲사랑회 대상
상태바
전남 '숲 치유프로그램 콘테스트' 13명 수상…광양 숲사랑회 대상
  • 굿모닝완도
  • 승인 2022.05.12 20: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완도수목원 난대숲사랑 송연희 해설가, 숲해설 분야 우수상 수상
전남 순천시 전남도청 동부지역본부의 모습.(동부지역보부 제공) 2015.8.31/뉴스1 © News1


(무안=뉴스1) 전원 기자 = 전라남도는 위드 코로나시대 도민의 숲속 치유 및 휴양 기회를 확대하기 위해 마련한 '2022 숲치유 프로그램 콘테스트'에서 13명이 수상했다고 밝혔다.

이번 대회는 산림치유지도사, 숲해설가, 유아숲교육 등 3개 분야로 나눠 치러졌다. 서류심사로 선발된 31개 팀 현장시연 평가결과, 프로그램 기획·창의성과 흥미 유발에서 우수한 평가를 받은 13명이 확정됐다.

광양시 광양숲사랑회 박미숙씨가 '임산부 대상 숲태교 프로그램'으로 가장 큰 호응을 얻어 영예의 대상을 차지했다.

산림치유분야에선 순천시청 소속 김순영 지도사가 '봄철 산나물을 활용한 자연치유 음식 프로그램'을 선보여 최우수상을 받았다.

우수상은 무안군 어울림연구소 이연호 지도사, 장려상은 장흥군 전남산림문화연구소 강수미 지도사와 전남산림자원연구소 자연과사랑 남도숲 박미나 지도사가 각각 받았다.

숲해설분야에선 여수시 여수숲해설가회 최윤정 해설가가 '기후 위기 생명의 숲을 꽃피우자라'는 프로그램으로 최우수상을 품에 안았다. 우수상은 완도수목원 난대숲사랑 송연희 해설가, 장려상은 목포시 전남숲사랑 김진 해설가와 전남산림자연연구소에서 활동하는 정영숙 해설가가 각각 차지했다.

유아숲분야에선 장성군 또바기숲 박래선 지도사가 '매미의 종류와 생태과정을 관찰해 생명의 소중함을 일깨우는 프로그램'으로 최우수상을 차지했다. 우수상은 전남산림자원연구소에서 활동하는 임향미 지도사, 장려상은 장흥군 전남숲사랑 차세희씨와 무안군 어울림숲연구소 조윤아 지도사에게 각각 돌아갔다.

입상자는 오는 10월 화순에서 열리는 2022 세계산림치유대회에 참가해 국내·외 산림치유 전문가와 함께 시연하는 기회를 갖게 된다. 산림청 주관 2022 전국 산림치유프로그램 경진대회에 우선 참여하는 혜택도 줄 계획이다.

서은수 도 환경산림국장은 "올해 화순에서 열리는 세계산림치유대회에서 이번에 배출한 스타강사를 통해 전남의 우수한 산림치유 프로그램을 국내외에 널리 알리겠다"며 "위드 코로나시대 많은 사람이 숲에서 치유와 휴양을 경험하도록 산림복지서비스 실현에 힘쓰겠다"고 말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