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대중 전남교육감후보, 허위사실 유포 장석웅 후보 선관위 조사 촉구
상태바
김대중 전남교육감후보, 허위사실 유포 장석웅 후보 선관위 조사 촉구
  • 박남수 기자
  • 승인 2022.05.12 21: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실무근 확인됐는데도 TV토론서 또 거론
“명백한 허위사실 유포와 후보 비방죄”
(글 사진 제공=김대중 예비후보)
(글 사진 제공=김대중 예비후보)

[굿모닝완도=박남수 기자] 김대중 전남교육감 후보는 12일 오전 전남도교육청에서 장석웅 후보 흑색비방과 관련 기자회견을 갖고 “장석웅 후보는 허위사실유포와 비방을 중단하고, 선관위는 신속한 조사를 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김 후보는 “저는 김대중 대통령께서 만든 정당에서 목포시의회 의장을 하였고, 노무현 대통령이 몸담았던 정당의 국회의원 후보였다”면서 “전교조 합법화를 약속한 김대중 대통령과 노무현 대통령을 당선키기기 위해 노력했고, 호남의 정신과 민주주의의 가치를 담기 위해 노력해 왔다”고 밝혔다. 그런데도 보수정당과의 관련성을 주장하는 장석웅 후보의 주장은 명백한 허위사실이라고 비판했다.

김 후보는 “지난 9일 장석웅 후보가 의혹을 제기한 뒤 당사자가 사실이 아님을 언론을 통해 밝히고, 해당 교육 단체도 사실무근이라고 하는데도 11일 열린 TV토론에서 또 다시 거론했다”며 “허위사실을 지속적으로 반복해서 주장하는 것은 명백한 허위사실 유포이자 후보 비방죄에 해당한다”며 선관위의 신속한 조사를 요구했다.

또한 김후보는 “전화 한 통이면 확인이 가능한 일을 놓고 지속적으로 비방전을 벌이고 있다”며 “전교조 해직교사 출신이자 본인의 고교 3년 후배를 선거에 악용하고 있는 것에 분노를 넘어 비애를 느낀다”고 심정을 토로했다.

김 후보는 “선거법상 정당은 교육감 후보를 지지할 수 없고, 교육감 후보도 정당을 표방해서는 안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저의 지지도가 올라가며 패색이 짙어지자, 교육감 선거에 해묵은 이념논쟁을 끌어들이며 보수의 색깔을 덧씌워보려는 네거티브를 시도하고 있다”며 비판했다.

전남교육대전환실천연대 상임위원장인 김대중 전남도교육감 후보는 노무현 재단 운영위원, 목포시의회 의장, 제17대 국회의원 선거 후보, 주민 직선 1,2기 전남도교육청 비서실장 등을 역임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