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대 전남도의회 의장 선거 물밑 경쟁 치열... 완도 도의원은?
상태바
12대 전남도의회 의장 선거 물밑 경쟁 치열... 완도 도의원은?
  • 굿모닝완도
  • 승인 2022.06.20 20: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남도의회 전경(전남도의회 제공)2020.6.24/뉴스1 © News1


(무안=뉴스1) 전원 기자 = 7월 개원하는 제12대 전라남도의회 전반기 의장단 선거와 관련해 물밑 경쟁이 치열하게 벌어지고 있다.

특히 의장 선거의 경우 풍부한 정치경험을 가지고 있는 4선의 서동욱 의원(순천4)과 3선의 김성일 의원(해남1)의 동·서부 대결 구도로 치러면서 그 결과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19일 전남도의회 등에 따르면 6·1 지방선거를 통해 7월1일부터 임기가 시작되는 제12대 전남도의회 의원들은 61명(지역구 55명·비례대표 6명)이다. 이 중 더불어민주당이 56명, 진보당 2명, 국민의힘 1명, 정의당 1명, 무소속 1명이다.

전남도의회는 제12대 전반기 의장, 부의장 2명, 상임위원장 8명의 선출을 위해 내달 1~2일 후보등록을 거쳐 6일 열리는 본회의에서 첫 투표를 통해 선출한다.

민주당 소속 도의원 56명은 전반기 의장단 및 상임위원장 선출을 위한 당내 경선을 27일에 진행할 예정이다. 민주당 의원이 다수를 차지하고 있는 만큼 경선에서 선출되면 사실상 본선에서도 선출될 가능성이 높다.

현재 의장 후보로는 서동욱 의원과 김성일 의원이 뛰고 있다.

12대 전남도의회 최다선(4선)인 서 의원은 1969년생으로 순천 토박이다. 순천대학교 총학생회장과 제4대 순천시의원을 역임했다. 서갑원 국회의원의 보좌관을 지낸 그는 제9대 전남도의회에 입성해 내리 4선 고지에 올랐다. 서 의원은 10대 의회에서는 기획행정위원장, 11대 의회에서는 운영위원장을 각각 맡았다.

서 의원 측 부의장 후보로는 3선의 김태균(광양3), 재선의 최무경 의원(여수4)이 호흡을 맞추고 있다. 또 운영위원장에 차영수 의원(강진), 교육위원장에 조옥현 의원(목포2), 기획행정위원장에 신민호 의원(순천6), 보건복지위원장에 최병용 의원(여수5), 경제관광문화위원장에 이철 의원(완도1), 안전건설소방위원장에 나광국 의원(무안2), 농수산위원장에 신의준 의원(완도2), 예결위원장에 박종원 의원(담양1) 등 재선 이상 의원들이 뛰고 있다.

이에 맞서는 김성일 의원은 1966년생으로 한국농업경영인 전남연합회장, 광주·전남농민연대 상임대표 등을 역임했다. 10대 전남도의회에 비례대표로 입성한 그는 광주 군사시설 이전 반대 특별위원회 위원장을 지냈으며, 11대 전남도의회에서 후반기 부의장을 역임했다. 그는 김한종 전 의장의 지방선거 출마로 현재 의장 직무대행을 맡고 있다.

김 의원 측 부의장 후보로는 3선 이광일(여수1), 재선 전경선 의원(목포5)이 나선다. 운영위원장에 김회식 의원(장성2), 교육위원장에 김정희 의원(순천3), 기획행정위원장에 윤명희 의원(장흥2), 보건복지위원장에 최선국 의원(목포1), 경제관광문화위원장에 강문성 의원(여수3), 안전건설소방위원장에 이동현 의원(보성2), 농수산위원장에 김문수 의원(신안1), 예결위원장에 김재철 의원(보성1)이 이름을 올렸다. 이 중 김회식·김재철 의원은 초선이고 다른 의원들은 재선에 성공했다.

양측 모두 '일하는 의회' 모토로 현재 치열한 물밑 경쟁을 벌이고 있다. 11대 전남도의회에서 주류와 비주류 문제가 불거지면서 의장 선거를 놓고 잡음이 일었던 만큼 양측 모두 '상생·협치하는 의회'를 강조하고 있다.

일각에서는 민주당 소속의 의원들 중 과반이 넘는 29명이 초선인 만큼 초선 의원의 행보가 의장단 선거에 영향을 미칠 것으로 전망된다.

지역 정치권 한 관계자는 "다선 의원들로 구성된 서 의원 측과 조직력 측에서 밀리지 않는 김 의원 측의 대결이 팽팽하게 펼쳐지고 있다"며 "다만 56명의 민주당 소속 의원 중 초선의원이 29명인 만큼 이들의 표심에 따라 승패가 결정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