완도군, 전남형 청년 마을사업으로 '오리가리' 조성
상태바
완도군, 전남형 청년 마을사업으로 '오리가리' 조성
  • 굿모닝완도
  • 승인 2022.06.23 20: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완도를 사랑하는 5명의 청년으로 구성된 완망진창© 뉴스1


(완도=뉴스1) 박진규 기자 = 전남 완도군은 '2022년 전남형 청년 마을 만들기' 공모 사업에 지역 청년단체인 '완망진창'이 제안한 '오리가리 마을'이 선정됐다고 23일 밝혔다.

올해 처음 시작하는 '전남형 청년 마을 만들기'는 지역 특화산업과 연계해 지역에 활력을 불어넣을 수 있는 공간과 프로그램 등을 직접 청년들이 구성하는 사업으로, 3억원의 사업비가 지원된다.

이번 공모는 전남 6개 시·군의 10개 청년 단체 중 서류 심사에서 선정된 8개소를 대상으로 현장 및 발표 심사를 거쳐 최종 5곳이 선정됐다.

'완망진창'이 제안한 '오리가리 마을'의 오리가리는 이런저런 걱정이 많아 완도로 올지 갈지 쉽게 선택을 할 수 없는 청년들의 모습을 표현한 단어다.

이들은 '오리가리 마을'에서 다양한 프로그램을 운영해 청년들이 완도에 정착할 수 있는 환경을 마련하겠다는 뜻을 담고 있다.

오는 7월부터 용암리를 중심으로 외지 청년 정착을 위한 거기누구업소(게스트 하우스 운영, 빈집 중매 등), 청년 문화 지원을 위한 여기우리잇소(야그점빵 소품샵, 보재기시장, 팽나무 콘서트) 프로젝트를 진행한다.

군 관계자는 "이번 사업을 통해 청년들이 주체가 돼 지역과 청년을 잇고 청년들이 안정적으로 정착할 수 있길 바란다"며 "청년들이 완도의 가치를 재조명하고 살고 싶은 청년 마을을 만들어 나갈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