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화상봉하니 이 아니 좋은가?
상태바
실화상봉하니 이 아니 좋은가?
  • 박남수 기자
  • 승인 2022.09.13 19: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굿모닝완도=박남수 기자] 씨염 하나씩 달고 마치 익어간다. 벌어진 틈새로 씨도 보인다. 새 꽃도 금방 피겄다. 차나무과 종자들이 실화상봉(實花相逢)한다. 지난 겨울 피었던 꽃이 지금 영글어 올 겨울 새 꽃과 만난다. 두 세대가 만나 조화를 이루니 이 아니 좋은가? 동백이다. 어느새 꽃 피고 익을까 나는. 이순이 낼모렌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