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정부 정책포럼 출범…‘강진 사의재’ 주목
상태바
문재인 정부 정책포럼 출범…‘강진 사의재’ 주목
  • 경훈 기자
  • 승인 2023.01.18 17: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가 혁신‧애민 사상 ‘다산 정신’ 담아
(글 사진 제공=강진군)
(글 사진 제공=강진군)

 

[굿모닝완도=경훈 기자] 문재인 정부 인사들로 구성된 정책포럼 ‘사의재’가 출범하면서 ‘강진 사의재’가 주목받고 있다.

포럼 ‘사의재’가 18일 서울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창립 기자회견을 열고 공식 출범한다. 포럼은 지난 국정운영을 되돌아보면서 더 나은 대한민국을 위한 대안을 발굴할 계획으로, 정치·행정, 경제·일자리, 사회, 외교·안보 등 4개 분과로 운영될 전망이다. 포럼명인 ‘사의재’는 전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인 도종환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제안으로 결정됐다.

강진 사의재(四宜齋)는 조선 후기 실학자 다산 정약용이 1801년 강진에 유배됐을 때 머물던 주거지다. 다산은 이곳에서 1805년 겨울까지 4년간 머물렀다. 다산은 '네 가지를 올바로 하는 이가 거처하는 집'이라는 뜻으로 '사의재'라고 지었다. '생각은 맑게, 용모는 단정하게, 말은 적게, 행동은 무겁게'라는 뜻으로, 몸과 마음을 다잡아 국가 혁신과 애민, 학문 연구에 정진하겠다는 다산의 의지가 담겨 있다.

다산이 조선의 난제들을 해결하고 후학을 양성하기 위해 수많은 저서를 남긴 곳이 사의재이기도 하다. ‘목민심서’, ‘경세유표’ 등이 이 곳에서 편찬됐다.

문재인 전 대통령과 강진의 특별한 인연은 강진을 대표하는 꽃 가운데 하나인 ‘작약’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2018년 남북정상회담이 열렸던 역사적인 순간을 장식했던 꽃이 바로 강진 작약이다. 두 정상 양옆에 놓인 꽃장식과, 김정은 위원장이 군사분계선을 넘어오며 초등학생들로부터 건네받은 꽃다발, 만찬장 테이블을 화려하게 수 놓은 꽃 모두, 강진 작약이었다.

남북정상회담을 빛낸 조연으로 작약이 사용된 것은, 북한의 국화(國花)가 ‘함박꽃나무’로 우리나라 작약의 한 종류인 것과 무관하지 않다. 또 수줍어 보이지만 화려한 자태를 자랑하는 작약은 ‘꽃들의 왕’으로 불리며 5월이면 호텔 장식이나 신부 부케로 자주 쓰일 만큼 ‘환영’의 상징적인 의미를 품고 있다.

한편 강진군은 사의재 명소화를 위해 한옥 체험관, 저잣거리 등 주변 시설과 연계, 역사와 문화가 공존하는 대표 관광 명소로 조성중이다. 사의재 관람 문의 ☎061-430-3334.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