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일 동백선착장 파손·신지 동고리 도로 유실…완도에 '마이삭' 피해 잇따라
상태바
금일 동백선착장 파손·신지 동고리 도로 유실…완도에 '마이삭' 피해 잇따라
  • 굿모닝완도
  • 승인 2020.09.04 09: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태풍 '마이삭'으로 인해 신지면 동고리 마을 해안 옹벽이 파손돼 콘크리트 파편이 해안가 도로위까지 밀려왔다.(완도군 제공)2020.9.3/뉴스1


(완도=뉴스1) 박진규 기자 = 제9호 태풍 '마이삭'으로 전남 완도군에서는 선착장과 양식장이 파손되는 등 많은 피해가 발생했다.

3일 완도군에 따르면 이번 태풍으로 금일도 동백선착장이 파손됐다는 신고를 받고 급히 현장 확인에 나섰다.

신지면에서는 동고리 군도 5호선 150m와 임촌리 도로 20m가 비와 강한 바람에 곳곳이 파손됐다.

또 양지 호안도로와 동촌 도로 방호벽, 장보고대교 조명 등의 파손피해가 접수됐다.

군외면 원동리에서는 선박 1척이 전복되고, 2척이 바람에 부딪혀 파손됐다. 보길도에서는 중리와 통리 가두리 양식시설이 피해를 입었고 생일도 면사무소 차고지 문짝도 떨어져 나갔다.

군외면 국도 13호선 표지판과 청산도 가드레일 20m, 일부 가옥의 지붕 등도 파손됐다.

군은 파도가 잔잔해지면 바다 양식시설에 대한 본격 피해조사에 착수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