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교사 사는 관사에 행정실장이 불쑥?…완도 모 중학교 '공방'
상태바
여교사 사는 관사에 행정실장이 불쑥?…완도 모 중학교 '공방'
  • 굿모닝완도
  • 승인 2020.11.27 15: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남 완도의 한 중학교 관사에서 공사를 이유로 행정실장이 여교사 방에 무단침입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 News1 DB


(완도=뉴스1) 박진규 기자 = 전남 완도의 한 중학교 관사의 여교사 방에 행정실장이 마스터키를 열고 들어가 논란이 일고 있다.

행정실장은 공사를 위한 사전 공지 후 방문이었다고 주장한 반면, 여교사는 초인종도 누르지 않은 무단침입이라고 반박하고 있다.

27일 완도교육지원청과 해당 학교에 따르면 지난 18일 완도 모 중학교의 A행정실장은 신축된 관사의 인터넷 설치를 위해 업체 직원들과 오후 1시20분쯤 관사를 찾았다.

A실장은 사전에 관사 거주자들의 단톡방에 설치공사 사실을 알렸고 학교 측의 양해를 얻어 마스터키를 이용해 관사 문을 열었다.

하지만 첫번째 방문을 열자 방 안에는 여교사 B씨가 혼자 짐 정리를 하고 있었다. A실장은 즉각 사과하고 나왔으나, 공사 공지를 미처 확인하지 못한 B교사는 무척 당황했다.

그로부터 이틀 후인 금요일 B교사는 출장을 위해 외부에 나왔으나, 단톡방에는 다음날인 토요일 관사의 보수공사가 예정돼 있다는 공지가 올라왔다.

B교사는 방에 속옷 등의 빨래를 널어놓은 상태에서 외부인이 또 다시 일방적으로 자신의 방을 들어간다는 사실에 격분, 학교측에 항의했다.

B교사는 "인터넷 설치를 위해 방문시 제가 옷을 벗고 있거나 목욕을 하고 있었다면 어쩔 뻔 했냐"며 "생각만 해도 아찔하고 잠을 제대로 이루지 못하고 있다"고 하소연했다.

그러면서 "학교에서는 되레 제가 과잉반응하는 것처럼 취급한다"며 "오히려 항의에 대한 보복 등 2차 가해도 우려돼 행정실장과 분리해주길 바란다"고 요구했다.

반면 행정실장은 관사 출입은 사전에 공지 후 방문했으며 근무시간에 교사가 관사에 머문 자체가 잘못이라는 입장이다.

완도교육지원청은 해당 사건을 접수하고 2차례 직원들을 파견해 진상조사를 벌였다.

완도교육지원청 관계자는 "서로의 입장이 달라 자세한 경위를 파악 중"이라며 "이번 일을 계기로 교사사택 관리에 대한 매뉴얼을 만들어 재발방지 대책을 강구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