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구도 주민들, '작은섬 큰기쁨' 사업 혜택 받는다
상태바
장구도 주민들, '작은섬 큰기쁨' 사업 혜택 받는다
  • 굿모닝완도
  • 승인 2021.03.01 11: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남도청. 뉴스1DB © News1


(무안=뉴스1) 전원 기자 = 전라남도는 각종 정책에서 소외된 섬 주민의 정주여건 개선과 생활불편 해소를 위해 '작은섬 큰기쁨 사업'을 추진한다고 1일 밝혔다.

그동안 섬 인구 감소와 무인화 추세에 있는 작은 섬들은 경제논리와 큰 섬 위주의 지원정책으로 소외받아 왔다.

이에 따라 도는 2016년부터 20인 이하 작은 섬에 대한 지원을 이어오고 있다.

이 사업을 통해 섬 주민들이 겪는 가장 큰 불편사항인 도배·장판 교체와 고장난 가전제품 및 보일러 수리, 먹는 식수(샘) 정비, 이미용 등 다양한 서비스가 제공된다.

올해 지원 대상은 Δ고흥군 수락도(15명), 진지도(5명) Δ완도군 장구도(4명), 대제원도(5명) Δ신안군 소기점도(7명), 매도(13명), 소악도(14명) 등 총 3개군 7개 섬 63명이다.

전남도는 그동안 재정 형편 등으로 인해 인구수에 따라 복지 및 주민편의시설 등에 차이를 뒀으나 앞으로 도서지역 시·군과 함께 작은 섬 거주 주민들 생활에 반드시 필요한 혜택들을 찾아 지원할 방침이다.

김충남 도 섬해양정책과장은 "도내 자원봉사센터와 연계해 작은 섬에 거주하는 주민들을 위한 복지정책을 펼치겠다"며 "외로운 섬 주민들이 소외받지 않도록 온기를 불어넣는 정책을 지속적으로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작은섬 큰 기쁨 사업은 2016년에 시작된 이후 이후 지난해까지 육지와 큰 섬에서 멀리 떨어져 있고 배편이 많지 않아 접근성이 취약한 도내 50개 섬의 343명이 혜택을 받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