숙대 합격 성전환 학생 입학 포기…"당연한 꿈이 의심의 대상 돼"
상태바
숙대 합격 성전환 학생 입학 포기…"당연한 꿈이 의심의 대상 돼"
  • 굿모닝완도
  • 승인 2020.02.07 23: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뉴스1) 박동해 기자 = 숙명여자대학교에 최종 합격했던 트랜스젠더 여성이 학내 학생들의 반대에 부딪혀 끝내 입학을 포기했다.

7일 '한겨레' 등의 보도에 따르면 숙명여대에 최종합격했던 A씨(22)는 입학 등록을 포기했다. 숙명여대의 신입생 등록금 납부 마감은 이날 오후 4시까지였다.

이날 A씨는 언론과의 통화를 통해 "이날 새벽까지 고민했는데 등록을 하지 않기로 결정했다"라며 "여러 사유가 있겠지만 결국 무서운 것이 가장 컸다"고 밝혔다.

A씨는 숙명여대 합격 사실을 언론에 공개한 이후 자신에게 쏟아지는 비판의 목소리에 대해 두려움을 느꼈다고 전했다. 그는 특히 "신상 유출의 두려움이라던지 색출될 가능성이 있어 앞으로 학교생활을 감당할 수 있을지 고민이 들었다"고 말했다.

A씨는 성소수자 온라인 커뮤니티에 올린 글에서 "대학을 가고자 하는 당연한 목표, 그 속의 꿈조차 누군가에게는 의심의 대상이고, 조사의 대상에 불과하다"라며 "내 삶은 다른 사람의 일상 속에서 끊임없이 무시되고, '반대'를 당한다. 그렇게 나는 일상을 영위할 당연함마저 빼앗겼다"라고 밝혔다.

이어 A씨는 "성숙한 사람에게 있어서, 미지의 존재에 대한 공포는 더 알아가고자 하는 호기심이 되어야지, 무자비한 혐오여서는 안 된다"라며 "이러한 혐오는 진정한 문제를 가리고, 다층적인 해석을 일차원적인 논의로 한정시킨다. 이러한 무지를 멈추었을 때만, 사회의 다양한 가치들을 이해하고, 보다 건설적인 방향으로 공동체를 발전시킬 수 있다"고 전하기도 했다.

한편, A씨의 합격 사실이 발표되자 학내 일부 페미니즘 단체를 중심으로 한 입학 반대 움직임이 거세게 일었다. 이들은 "인간의 성별은 염색체로 결정된다"라며 성정환 수술을 한 남성을 여성으로 받아들일 수 없다고 주장했다. 더불어 이들은 트랜스젠더의 여대 입학을 '여성의 공간을 침범하는 것'이라고 정의했다.

이와 반대로 A씨의 입학을 적극적으로 환영하며 응원을 보내는 동문도 있었다. 숙명여대 동문 763명은 A씨의 입학을 환영하는 연대 서명 운동에 참여하기도 했다. 연대서명에서 동문들은 "트랜스젠더에 대한 부족한 이해와 고정관념을 근거로 ‘진짜 여성’과 ‘가짜 여성’을 나누려는 시도에 강한 우려를 표한다"라며 "이는 이 땅에서 함께 살아가고 있는 성소수자의 인권을 열위에 놓고 차별하려는 것에 지나지 않는다"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