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재갑 국회의원, 더불어민주당 탈당한다?
상태바
윤재갑 국회의원, 더불어민주당 탈당한다?
  • 이주원 기자
  • 승인 2021.06.08 17: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與 '탈당 권유' 전남 의원 2명…윤재갑 '수용' 김회재 '억울'
더불어민주당 김회재(왼쪽)·윤재갑 의원© 뉴스1


(여수·해남=뉴스1) 지정운 기자,박진규 기자 = 더불어민주당이 8일 부동산 투기 의혹 등을 받고 있는 당 소속 의원 12명의 탈당을 권유한 가운데 전남지역 해당 의원 2명이 상반된 입장을 밝혀 주목을 받았다.

국민권익위원회의 부동산 거래 전수조사에서 명의신탁 의혹을 받은 김회재 의원(전남 여수을)은 "권익위의 의혹 제기는 명백한 오류"라고 반발했다.

김 의원은 이날 뉴스1과 통화에서 "권익위에서 제기한 의혹은 명백한 오류"라며 "권익위가 말도 안되는 의심을 하고 있다"고 억울함을 토로했다.

그는 "지난 3월16일 서울의 아파트 2채 중 송파구 잠실에 있는 1채의 매매계약을 체결했다"며 "잔금 받는 시기와 등기이전 시기와 차이가 2달이나 돼 근저당을 설정해 놨다"고 말했다.

이어 "근저당은 매수자가 돈을 주지 않을 경우를 대비한 것으로, 5월13일 잔금을 받고 근저당도 말소해주며 거래가 이미 끝났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내가 제출한 부동산 매매계약서와 등기부등본에서 매수자와 중개사, 말소된 내용 등을 모두 확인할 수 있다"며 "당에서 집을 팔아라 해서 판 것인데, (당에서) 상을 주기는 커녕 탈당을 권고한 것에 대해 당 대표와 원내 대표, 최고위에 강력히 항의하겠다"고 말했다.

농지에 대한 '지분 쪼개기' 투기 의혹으로 탈당을 권유받은 윤재갑 의원(전남 해남·완도·진도)은 "선당후사의 입장에서 당의 결정에 따르겠다"고 밝혔다.

윤 의원의 부인은 지난 2017년 경기도 평택시 현덕면 논 1필지(2121㎡)의 지분(33㎡)을 2744만원에 매입한 것으로 밝혀졌다.

해당 논은 28명이 공동 소유 중으로 지분을 매입한 회사는 농업법인이다.

특히 이곳은 2022년 개통될 서해선 복선 안중역에서 수백미터 떨어져 있고 인근에 개발 중인 고덕국제신도시와는 15㎞ 거리에 있어 투기 의혹이 불거졌다.

논란이 일자, 당시 윤 의원은 "공인중개사를 하는 부인의 친구가 2000만원 정도 급하게 빌려달라고 해 빌려줬고 대신 땅으로 갖고 있게 된 것"이라고 해명했다.

윤 의원은 이날 "문제가 된 땅은 즉각 매각했다"며 "일단 당의 결정에 따르고, 추후 소명기회가 있을 때 자세히 해명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