완도 쓰레기소각장 노조 파업에 사측 직장폐쇄…'쓰레기 대란' 우려
상태바
완도 쓰레기소각장 노조 파업에 사측 직장폐쇄…'쓰레기 대란' 우려
  • 굿모닝완도
  • 승인 2021.11.25 22: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완도군자원관리센터 직원들이 16일 완도군청 앞에서 직장폐쇄에 항의하는 집회를 갖고 있다.노조와 사측인 벽산ENG는 임금협상안을 놓고 갈등을 겪다 지난 10월7일 직장폐쇄조치가 이뤄졌다.(완도군자원관리센터 노조 제공)2021.11.24/뉴스1


(완도=뉴스1) 박진규 기자 = 전남 완도군의 유일 쓰레기소각시설인 완도군자원관리센터가 임금 인상안을 놓고 노사간 합의점을 찾지 못하면서 '쓰레기 대란'이 우려되고 있다.

25일 군에 따르면 완도군 자원관리센터는 완도읍 망석리 일원 11만2000여㎡에 총 268억원을 들여 지하 1층 지상 4층의 규모로 지난 2011년 6월 준공됐다.

1일 25톤의 소각처리시설과 8만2125㎡의 매립시설을 갖춘 소각장은 노후화로 그동안 제 기능을 못한 기존 생활쓰레기 소각시설을 보완하기 위해 군이 민간투자사업(BTO) 방식으로 유치했다.

벽산ENG가 투자, 설계, 시공해 운영하며 완도군은 오는 2026년까지 15년간 수익을 보장해 주는 방식이다. 이를 위해 연간 40억원의 위탁비용을 책정했다.

하지만 올해 완도군자원관리센터 노사간 임금 인상안을 놓고 협상이 결렬되면서 운영에 차질이 빚어졌다.

8차 협상 끝에 노조는 지난 9월23일 파업을 선언하며 집단행동에 나섰고, 사측은 10월7일 직장폐쇄로 맞섰다.

이후 완도군의 중재로 협상을 재개했으나 노조는 통상임금과 수당을 포함해 전체 임금의 10% 인상을 요구했고, 사측은 타 사업장과 형평성을 맞춰 5% 인상안을 고수했다.

 

 

 

 

 

지난 16일 완도군청 앞에서 열린 완도군자원관리센터 직장폐쇄 항의집회에서 일부 노조 조합원들이 삭발식을 갖고 있다.(완도군자원관리센터 노조 제공)2021.11.16/뉴스1

 

 


양 측이 평행선을 달리면서 완도지역 생활쓰레기 처리문제가 골칫거리로 등장했다.

가뜩이나 코로나19로 예년보다 쓰레기 양이 늘면서 완도소각장이 정상 가동중에도 타 지역 소각장까지 이용중이던 완도군은 파업 사태로 쓰레기 반출이 막히면서 추가 소각시설 이용을 위한 업체 선정에 나선 상태다.

현재 소각을 못해 매립한 쓰레기가 전체 매립용량(1만8630㎥)의 2/3 가량이 수용돼 있어 소각이 늦어지고 매립이 늘어나면 쓰레기 처리 대란이 올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게 됐다.

더욱이 민간투자방식의 사업 특성상 자치단체가 나서 갈등을 강제 조정할 수 없을뿐더러 직접 고용도 어려운 실정이다.

완도군 관계자는 "벽산ENG가 운영중인 전국의 5군데 소각장 중 최근 임금 협상이 타결된 곳의 인상률은 5%이다"며 "회사 입장에서는 동일 기준이 적용돼야 하기에 완도소각장만 10% 인상을 받아줄 수 없다는 입장"이라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