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립도서관 개관 10년 ‘도민 지혜의 숲’ 톡톡
상태바
도립도서관 개관 10년 ‘도민 지혜의 숲’ 톡톡
  • 박정순 기자
  • 승인 2022.01.13 20: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통합전자도서관복합문화공간 조성…3월까지 ‘남도를 잇다’ 기념전-

[굿모닝완도=박정순 기자] 전남도민의 지혜의 숲이자 문화사랑방 역할을 톡톡히 해온 전라남도립도서관이 개관 10년을 맞아 ‘남도를 잇다’ 미술작품 전시전을 개최한다.

지난 2012년 1월 개관한 전남도립도서관은 매년 ‘올해의 책’을 선정, 독서 릴레이 캠페인을 펼쳤다. 또 책 읽는 문화를 확산하고, ‘지혜의 숲 인문학 강좌’, ‘북콘서트’ 등 다양한 독서 문화 프로그램을 운영해 도민의 문학적 소양을 높이는데 기여했다.

특히 도서벽지에 이동도서관을 운영하며 지식격차를 해소하고 지역 구석구석에 꿈과 희망을 전했다. 지역 도서관 간 네트워크를 강화해 시군 공공도서관, 작은 도서관이 함께 발전하는 토대를 마련하는 등 도민의 일상과 함께하는 지역 대표 도서관으로 성장했다.

앞으로도 도서관이 도민 곁에 더 가까이 다가가는 열린 문화공간이 되도록 언제, 어디서나 이용할 수 있는 ‘도·시군 통합전자도서관 시스템 구축’, 도서관 변화 트렌드를 반영한 ‘북카페 형태의 복합문화공간 조성’ 등을 통해 이용자의 편의를 더욱 높일 계획이다.

그 시작으로 전남도립미술관이 소장한 남도 작가의 작품을 1층 남도화랑에서 3월 말까지 전시한다.

추사 김정희가 극찬했던 애제자 소치 허련 화백부터 한국화의 대가로서 강인한 작가정신의 소유자인 백포 곽남배 화백, 제2의 백남준이라 불리며 옛 명화를 현대적 감성으로 재해석해 디지털화하는 미디어아티스트 이이남 화백, 남도 대표 여성 중진 이매리 화백 등 남도 대가 13인의 작품을 감상할 수 있다.

관람은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 가능하며, 이용 시 방역패스를 적용하므로 강화된 사회적 거리두기를 따라야 한다. 1층에서 ‘우리가 사랑하는 남도작가展’ 주제의 도서 전시도 함께 열린다.

도립도서관 관계자는 “개관 10주년을 맞아 ‘책 속에 전남의 미래가 있다’는 믿음으로, 책을 보고 빌리는 곳을 넘어 지식을 더하고 정보를 나누는 ‘소통의 공간’이자 내일의 꿈을 실현하는 ‘성장의 공간’으로 만들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