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도, 가고 싶은 섬 관광 활성화 잰걸음
상태바
전남도, 가고 싶은 섬 관광 활성화 잰걸음
  • 박정순 기자
  • 승인 2022.06.20 21: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행사코레일 등과 간담회 열어 협력체계 강화키로-

[굿모닝완도=박정순 기자] 전라남도는 20일 광주 송정역에서 여행사 대표, 시군, 코레일 관계자 등이 참여한 가운데 가고 싶은 섬 기차여행 활성화 간담회를 열어 사업의 보완 과제를 논의하고 협력체계를 강화하기로 했다.

이날 간담회에서는 가고 싶은 섬 기차여행 상품 조기 마감에 힘입어 여수, 강진 등 시군 관계자와 서울, 부산 여행사 대표 등 현장의 생생한 목소리를 청취하고 사업 추진 방향을 논의했다.

시군에서는 가고 싶은 섬 여생 활성화 방안에 대한 다양한 의견을 제시했다. 여수시는 가고 싶은 섬 낭도에 대한 활성화 방안으로 사도, 추도, 하화도와 연계한 관광코스 개발과 낭도 해수욕장과 캠핑장을 연계한 프로그램 이용 방안을 제시했다.

강진군은 가우도와 관련, 다산의 다리와 연계해 다산박물관, 다산초당, 백년사, 석문 구름다리로 이어지는 트래킹 코스 개발, 청자의 다리와 연계해 청자박물관, 민화뮤지엄, 하저 어촌 마을 등 체험 관광코스 개발을 건의했다.

또한 전남도에서 추진하는 가고 싶은 섬 사업에 대한 보완 발전 방안에 대해서도 다양한 의견을 주고받았다.

김충남 전남도 섬해양정책과장은 “가고 싶은 섬이 전남의 중요한 관광자원으로 자리매김하고 있다”며 “이를 활용한 가고 싶은 섬 관광 활성화 방안을 마련, 전남의 섬이 더욱 주목받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주요기사